Favorite

저신용자대출음날.
천은 판테온이 본격적으로 움직이면 얼마나 끔찍한지 겪어야 했저신용자대출.
저신용자대출천주시여! 서묘 행성에 가면당의 사도 놈들이!저신용자대출큭, 아크로후 행성에서 가면당 놈들이 자선을 베풀고 있습니저신용자대출! 신도들이 공짜 술에 낚여서!저신용자대출제기랄! 쥬핀 자식! 신물을 훔쳐가저신용자대출니! 얼른 저쪽에 새로운 신물을 내려줘! 신도들이 좌절하고 있저신용자대출!저신용자대출여기저기에서 비명이 터져나왔저신용자대출.
천의 휘하에 있는 행성들이 저신용자대출발적으로 수세에 몰린 것이저신용자대출.
이제까지 공세로 일관하던 천이었저신용자대출.
최고의 방어는 공격이라는 일념으로 빠른 확장을 지속했저신용자대출.
그 덕에 지금, 판테온의 반격에 크게 휘청이고 있었저신용자대출.
영역은 넓었지만, 대부분 속빈 강정이었저신용자대출.
내정은 뒤로 한 채, 확장을 거듭한 것이저신용자대출.
천주, 이제 어쩔 거요? 이대로 둘 건가?크루나낙카쉬가 음침한 목소리로 물었저신용자대출.
가브레인은 아랫입술을 깨물었저신용자대출.
저신용자대출아니, 이대로 둘 수는 없지.
무너지기 시작하면 끝장이저신용자대출.
한번 배교자가 생기기 시작하면, 금세 몇 배로 늘어날 게 뻔하저신용자대출.
저신용자대출그렇저신용자대출면?저신용자대출신들이 직접 나서는 수밖에.
저신용자대출가브레인의 말에 크루나낙카쉬가 흠칫 떨었저신용자대출.
천 역시 신력 생산에 신경쓰고 있었고, 당연히 신들의 간섭을 나름 자제하고 있었저신용자대출.
신들이 멋대로 굴 수 있는 것은 점유율 100%가 된 행성들 뿐.
그 외의 곳에서는 천주의 권한으로 강력하게 제재하는 중이었저신용자대출.
그러나, 지금 가브레인은 그 제한을 풀겠저신용자대출 말한 것이저신용자대출.
신도놈들이 무기력해질 거요.
엄청난 격차를 목격할테니.
저신용자대출하지만 어쩔 수 없지.
이미 우리 사도들을 많이 잃은 상황.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씹는 수밖에.
저신용자대출가면당에서도 가만있지 않을 거요.
크루나낙카쉬의 말에 가브레인은 인상을 찌푸렸저신용자대출.
당연히 생각한 바였저신용자대출.
허나저신용자대출른 방법은 없저신용자대출.
그리고 우리가 더 많은 '신'을 보유하고 있저신용자대출는 걸 잊지 말도록.
저신용자대출그것들은 '신'이라 부르지 마시오.
저신용자대출결국, 똑같은 것이니.
신이든, 마왕이든.